여수해경, 하늘에서 내려본다.‘해양드론 순찰대’정식운영

해남
여수해경, 하늘에서 내려본다.‘해양드론 순찰대’정식운영
- 해양사고 예방․대응에 민․관 합동 해양드론 순찰대 투입 -
  • 입력 : 2021. 06.17(목) 10:37
  • 김기남 기자
사진=어선 밀집지역 드론 순찰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해양사고 예방 및 대응, 고질적 불법행위 근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양드론 순찰대’를 정식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공공분야에서 확대되고 있는 ‘드론 서비스’를 해양경찰 업무와 접목해 해양사고 예방 및 대응에 활용하고 고질적인 불법행위근절을 위해 적극 행정 일환으로 ‘해양드론 순찰대’를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해양드론 순찰대’는 여수해경 봉산파출소 경찰관 및 민간해양구조대원 10명으로 구성되어 실종자 수색, 해양사고 예방 및 대응, 고질적 불법행위 증거자료 수집, 연안 사고예방 순찰을 위한 활동을 실시한다.


한편 해양경찰교육원 및 민간 드론 교육장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드론 순찰의 고도화, 전문인력 양성, 자격증 취득 등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여수해경 김광철 봉산파출소장은 “해양경비 활동에 동원되는 인원, 장비보다 ‘드론 1대’의 활용도가 더욱 넓고 클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해양경찰의 만남은 우리 바다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큰 시너지 효과를 낳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