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 위해 혁신네트워크 본격 가동

탑뉴스
창원시,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 위해 혁신네트워크 본격 가동
  • 입력 : 2021. 06.18(금) 03:32
  • 허나영 기자
[신동아방송=허나영 기자]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이 17일 '경남창원 강소특구 혁신네트워크 총괄회의'를 열고, 지역 혁신기관 간 교류 확대와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경남창원 강소특구 혁신네트워크는 지역의 산·학·연·관 혁신주체 간 상호 협력과 정보 교류를 촉진하고 강소특구 활성화 방안과 정책연구와 아젠다 등을 논의하기 위한 네트워크이다.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을 중심으로 한국재료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지역 6개 대학,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 경남TP 등 17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참석자들은 창원 강소특구 추진현황, 창원 강소특구 인프라 구축과 활성화, 입주기업 확보 전략, 기술고도화지구 개발 추진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창원 강소특구 테크비즈센터(가칭) 구축 추진 경과, 타 지역 연구개발특구의 인프라 사례를 공유했다.

이를 통해 창원 테크비즈 입주기업 확보 전략을 논의했다.

기술고도화지구(불모산지구) 조성을 위한 개발계획 및 추진 전략도 함께 논의됐다.

창원 강소특구 테크비즈센터는 강소특구 연구개발 기업과 창업, 비즈니스 거점으로, 한국전기연구원 인근에 지하2층, 지상10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며, 현재 한국자산관리공사에 위탁해 개발을 추진 중에 있다.

한국전기연구원 황돈하 본부장은 그동안 추진된 테크비즈센터 구축 추진 경과 등을 설명하면서 "창원 강소특구 테크비즈센터는 3D 디지털, 제조 AI 등 ICT 생태계 기업을 유치해 창원형 실리콘밸리의 시발점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기술창업센터 증축, 테크비즈센터 건립을 통해 향후 100여개 이상의 기업과 혁신기관이 입주하게 되면, 창원 강소특구를 거점으로 침체된 지역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창원형 실리콘밸리가 현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