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고흥 분청사기 도예강좌

영상뉴스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고흥 분청사기 도예강좌
- 고흥 분청사기 강좌 열기 후끈 -
  • 입력 : 2021. 07.30(금) 11:59
  • 박광옥 기자
사진=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고흥 분청사기 도예강좌
[신동아방송=박광옥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500년 고흥 분청문화의 전통을 잇고 도자문화의 대중화를 위하여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제8기 고흥분청사기 도예강좌’를 지난 7월 29일에 시작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제8기 고흥 분청사기 도예강좌는 지역주민 40여명이 참여하였으며, 분청문화박물관 내 한옥다목적체험관에서 16주에 걸쳐 진행된다.

강좌는 초급반(주간반), 초급반(야간반), 중급반, 물레반으로 구분되며, 기존 도예강좌를 3회 이상 수료한 수강생은 중급반, 나머지는 초급반으로 나누어 수준별 강좌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의 내용은 고흥 분청사기의 이론 교육 및 7가지 기법을 활용한 생활자기 제작으로 초급반은 고흥 분청사기의 기초이론 및 분청사기 기법을 활용한 실생활 용기를 만들며, 중급반은 고흥 분청사기의 심화이론 및 분청사기 기법을 응용하여 다양한 형태의 분청사기 창작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제8기 고흥 분청사기 도예강좌 수료식과 맞추어 ‘전통 흙가마 소성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수강생들의 작품은 분청문화박물관 2층 로비에서 ‘도예강좌 수강생 작품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민들에게 문화·여가생활을 제공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수강생들의 거리두기, 손소독, 마스크 착용, 발열점검, 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광옥 기자 rhkddhr7200@naver.com